Home Busan “스태프들 앞에서 바지 벗고…” 김선호 까던 이진호, 이번엔 이지훈 갑질 터트렸다

“스태프들 앞에서 바지 벗고…” 김선호 까던 이진호, 이번엔 이지훈 갑질 터트렸다

배우 이지훈 스태프 갑질 논란
이진호 “이지훈이 친구 데려와서 갑질” 주장

배우 이지훈의 갑질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유튜버 이진호가 해당 사건을 언급했다.

이지훈 인스타그램

지난 3일 이진호는 “당시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로부터 생생한 증언을 들었다. 사건의 발단은 10월 29일부터 시작됐다. 이지훈이 드라마 촬영장에 제대로 된 말도 없이 40분이나 지각했다. 평소에도 지각을 자주 해서 스태프들이 화가 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하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그러면서 “화가 난 연출 감독이 이지훈에게 한 마디를 했다. 이에 이지훈은 ‘스태프가 장소를 잘못 알려줬다’는 핑계를 댔다. 이지훈은 ‘나는 한번도 늦은 적이 없는데 왜 그러냐’며 스태프들 앞에서 ‘옷을 갈아입겠다’며 바지를 벗었다더라. 이것 때문에 시간이 지연돼 촬영도 못 했다”고 주장했다.

이진호는 “다음날 촬영 현장에 이지훈 친구가 나타났다. 이 지인은 한 스태프에게 ‘뭔데 내 친구에게 XX이야’라며 어깨를 밀치는 등 무력을 가하고 협박까지 했다. 제보자분이 그 친구 사진을 보내줬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을 공개한 이진호는 “스태프가 ‘그만두겠다’고 하자 이지훈은 ‘다 그만둬, 나도 그만두면 돼’라고 거들었다고 한다. 스태프는 이지훈으로부터 사과 대신 고소를 하겠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YTN star는 이지훈이 출연하는 iHQ드라마 ‘스폰서’ 스태프 단체방에 이지훈의 갑질 폭로글이 올라왔다고 보도했다.

작성자는 “배우라는 공인으로서 멋짐 폭발. 조직폭력배인지 동네 양아치님이신지는 모르겠지만, 현장에 모시고 와서 협박을 하시는 건 아닌 거 같다”며 “배우 본인께서는 말렸다 하시는데 눈으로 ‘왜 날 건드렸어?’ 하는 느낌을 저만 받은 게 아니다”라고 이지훈의 지인으로부터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지훈 인스타그램

이에 ‘스폰서’ 제작진 측은 매체에 “이지훈 배우와 그의 지인이 ‘스폰서’ 촬영장에서 한 스태프와 마찰이 있었다. 하지만 이는 서로에 대한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다. 이지훈 배우는 좀 더 현명하고 성숙하게 처신하지 못해 지인과 스태프가 마찰이 생긴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전해왔다. 현재 당사자 분과 연락이 닿지 않아 애타는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사실이 아닌 왜곡된 정보에 때문에 또 다른 분에게 피해가 가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라며 거듭 사과했다.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