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국군 역사상 최초…“훈련병 휴대폰 허용 검토 중” 파격 소식 떴다

국군 역사상 최초…“훈련병 휴대폰 허용 검토 중” 파격 소식 떴다

국방부가 검토 중인 훈련병 관련 계획
병사들 일과 중 휴대전화 사용도 검토

국방부가 검토 중인 파격적인 계획이 알려졌다.

여기에는 훈련병의 휴대전화 사용에 관한 검토사항도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이하 연합뉴스

병사들이 평일 일과 중에도 휴대전화를 사용하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은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내용을 4일 언론에 공개했다.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병사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이에 따르면 국방부는 지난 1일부터 육군 15사단 소속 기간병과 훈련병 등 모두 5000여 명을 대상으로 ‘일과 중 휴대전화 사용’ 1차 시범운영에 착수했다. 기간은 내년 2월 초까지다.

시범 운용 대상자별로 보면 기간병은 ’24시간 허용’, ‘평일 오전 점호∼일과 개시 전(오전 9시)’, ‘평일 오전 점호∼오후 9시(훈련 시에는 통제)’ 등 3개 그룹으로 나눠 진행 중이다.

병사는 평일 휴대전화 사용 시간이 평일 일과 후(오후 6시∼오후 9시)와 주말(오전 8시 30분∼오후 9시)로 정해져 있는데 이를 ‘일과 중’으로 확대해도 문제가 없는지 검토하기 위한 수순이다.

현재 휴대전화 사용이 전면 금지된 훈련병이 시범운용 대상에 포함된 점도 눈길을 끌었다.

15사단 훈련병들은 ‘코로나19 시국 고려 입소 첫 주만 평일 30분, 토·일 1시간씩’, ‘1∼5주 차 평일 30분, 토·일 1시간씩’ 등 2개 그룹으로 나뉘었다. 시범 운용 결과에 따라 훈련병의 휴대전화 사용도 전면 금지에서 일부 완화될지 주목되고 있다.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병사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이번 조처는 병영문화 개선 기구인 민·관·군 합동위에서 ‘가족 및 사회와 소통하고 자기 개발 여건 보장을 위한 휴대전화 사용 정책 개선 검토’를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민·관·군 합동위는 지난달 활동이 종료됐다. 국방부는 이번 1차 시범운용 기간 장단점을 다방면으로 확인한 뒤 그 결과를 종합해 내년 3∼6월 2차 시범 운용 여부를 검토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