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점점 제자리 되찾는 김선호, 드라마 대본집에 남긴 ‘한마디’ 눈길 확 끌었다 (사진)

점점 제자리 되찾는 김선호, 드라마 대본집에 남긴 ‘한마디’ 눈길 확 끌었다 (사진)

김선호가 직접 쓴 따뜻한 메시지
다시 광고계에 발 들인 김선호

배우 김선호가 ‘갯마을 차차차’ 대본집에 직접 남긴 메시지가 눈길을 끌고 있다.

김선호 인스타그램

김선호와 신민아가 주인공을 맡은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대본집이 출간됐다. 포토에세이 출간은 취소됐지만 대본집은 예정대로 진행됐다.

(왼쪽) 김선호가 쓴 손글씨 / 북로그컴퍼니 공식 인스타그램

출판사 북로그컴퍼니는 지난 2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오늘 출고 문자 받으셨죠? 오~래 기다려주신 ‘갯마을 차차차 대본집’ 드디어 출간되었습니다”라고 알렸다.

이어 “실제로 보면 블링블링 더 예쁘고 소중한 대본집. 택배 기다리는 시간이 평생 같을 여러분들을 위해 몇몇 페이지들을 공개합니다”라며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대본집 안에는 김선호의 사인과 함께 손글씨 메시지가 담겨있다. 김선호는 “홍반장처럼 ‘지금 내 삶이 좋다’라고 말할 수 있는 인생이면 좋겠습니다”라며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언급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제발 포토에세이도 내주면 안되냐”며 출간 취소된 포토에세이 요청 댓글을 달고 있다.

tvN ‘갯마을 차차차’

앞서 김선호는 ‘갯마을 차차차’에서 바닷마을 공진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 홍두식 역을 맡았다. 완벽하게 녹아든 연기로 인기 절정을 달리던 그는 전 여자친구가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강요당했다고 폭로해 배우 인생에 큰 위기에 맞았다.

하지만 김선호와 함께한 스태프 배우 동창들이 그의 인성을 증언하고, 전 여자친구와 실제로 나눴던 문자와 대화 등이 공개되면서 반전 상황이 벌어졌다. 이에 김선호를 손절하다시피했던 광고계는 그가 출연한 광고를 되살리고 있다.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