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인병 걸린 前 농구선수 남몰래 후원 중이었던 서장훈(영상)

여자 농구 국가대표 출신 김영희가 경제적 도움을 준 서장훈, 허재에게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거인병 걸린 女 농구 은메달리스트..매일 놀림 받는 영웅’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영상 주인공은 1984년 ‘LA 올림픽’ 여자 농구 은메달 주역인 김영희 씨. 그는 현역 시절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을 세우는 등 여자 농구계에 한 획을 그었는데요.

1987년 연습 중 쓰러진 이후 거인병(말단비대증)으로 투병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근황을 묻는 질문에 “혼자서 지내는 시간이 많은데 얼마 전엔 크게 아파서 2개월 동안 입원을 했다”며 “병원에서 힘든 고비를 많이 넘겼다”고 설명했는데요.

이어 “말단 비대증 증상이 장기가 커지는 병인데 예전에 수술했던 자리에 피가 많이 고여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엔 과거 ‘LA올림픽’과 관련된 추억을 묻는 질문도 나왔는데요. 그는 “선수들 중 키가 제일 컸다. 그러다 보니 다른 나라 선수들이 저를 쳐다보곤 했다”면서 “상대가 강하게 보이려고 팔짱을 끼고 서 있는데 우리는 ‘쟤네들 왜 저래’ 하고 내려다봤다”고 후일담을 밝혔습니다.

안타까운 건 1986년 아시안 게임 이듬해에 말단비대증 판정을 받았다는 점. 그는 위험한 뇌수술을 받고 정신적인 고통까지 겪었는데요.

김영희는 “당시 진통제만 하루에 15알 넘게 먹고 버텼다”며 “불안증과 우울증이 심해져서 3~4년 간 집 밖을 나가지 않았다”고 토로했습니다.

그는 거인병 탓에 제대로 된 일을 할 수 없는 상황. 체육 연금으로 나오는 한 달 70만 원 가량 돈이 전부인데요. 막대한 병원비 탓에 곤궁한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는 후문.

이같은 어려움을 돕기 위해 동료, 후배들이 약간의 금액을 보냈다고 하는데요.

김영희는 “후배 농구 선수 서장훈과 대표팀에서 같이 운동했던 허재 감독이 수차례 돈을 보내줬다”면서 “정이 많다. 겉모습만 보면 안 된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사진출처='근황올림픽'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