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 문제만으로 한 것 아냐” 3개월 만에 ‘교정 헬멧’ 벗은 올리버쌤 딸 체리

유튜버 올리버쌤이 3개월만에 교정 헬멧을 벗은 딸 체리의 모습을 공개해 네티즌들의 이목이 쏠렸습니다.

올리버쌤은 이날 교정 헬멧을 씌운 것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던 일부 네티즌들의 의견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는데요.

22일 올리버쌤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3개월 만에 교정 헬멧을 벗고 행복해하는 아기 체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습니다.

3개월 만에 골상학 병원을 찾은 올리버쌤의 가족. 두상 변화를 체크한 뒤, 결과가 좋으면 헬멧을 벗을 수 있다고 설명했죠.

당시 체리의 두상은 왼쪽 부위가 많이 튀어나와 있었고, 오른쪽 부위가 많이 꺼져 있는 상태였는데요.

모든 점수에서 심각한 수치를 나타냈죠. 그래서 교정 헬멧을 착용하게 됐었습니다.

체리 또한 처음 착용하는 헬멧을 굉장히 불편해 했었는데요.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부모 욕심으로 아기를 힘들게 한다”고 반응했습니다.

“머리에 헬멧 억지로 씌우지 말고 당장 빼세요. 혼자 알아서 잘 자랍니다”, “자라면서 바른 모양으로 됩니다”, “사는 데 아무 지장 없어요”

어차피 모든 사람은 비대칭이라는 것.

올리버쌤 부부는 해당 의견을 공감했지만, 교정 헬멧을 씌우게 된 이유는 꼭 외모때문만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당시 수치가 너무 심각했고, 나중에 큰 합병증이 올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는 것.

숨 쉬는 것은 물론 턱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했죠. 특히 체리의 엄마는 어릴 적부터 턱, 코에 문제가 있어 불편함을 겪어왔다고 하는데요.

이에 체리에게는 그런 고통을 안겨주고 싶지 않다는 마음에 결정하게 됐다고 합니다.

이후 체리의 두상 결과가 공개됐는데요. 눈으로 보기에도 많은 차이가 났습니다.

머리 모양도 더 갸름해졌고, 튀어나온 윗부분은 경사가 완만해졌습니다. 심각 수치에서 ‘살짝’ 수치로 돌아왔다고 설명했죠.

헬멧을 벗은 체리는 한층 밝은 모습으로 웃어 보였는데요.

올리버쌤은 “여러분들이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도움이 많이 됐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너무 귀엽다”고 반응하며 체리의 건강을 빌었는데요.

“저런 부분도 신경 써줘서, 아이가 커서 고마워할 것 같다”, ” 내 자식도 그렇다면, 어렸을 때 교정 꼭 해주고 싶다”, “나도 어릴 때 우리 부모님이 저런 거 아셨음 참 좋았을 듯”, “아프지 말고 예쁘게 건강하게 자라길”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채널 '올리버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