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주지훈·박성웅이 영화 촬영하던 현장 ‘발칵’… 배우 등 13명 병원 이송

주지훈·박성웅이 영화 촬영하던 현장 ‘발칵’… 배우 등 13명 병원 이송

벌집을 건드려 한바탕 소동
16명이 땅벌에 쏘이는 사고

주지훈, 박성웅(왼쪽부터) / 뉴스1

영화 ‘젠틀맨’ 촬영 현장에서 한바탕 난리가 났다.

경기 양평군에서 ‘젠틀맨’을 촬영하던 스태프와 연기자 등 16명이 벌에 쏘여 병원치료를 받는 소동이 빚어졌다고 뉴스1이 15일 보도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21분쯤 양평군 옥천면 신복리에서 ‘젠틀맨’을 촬영하다 누군가 벌집을 건들여 스태프와 연기자 등 16명이 땅벌에 쏘였다.

응급처치한 이들을 비롯해 총 13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나머지 3명은 치료를 받을 정도는 아니었다고 소방당국 관계자는 전했다.

‘제틀맨’에는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이 출연한다. 주지훈은 벌에 쏘이지 않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젠틀맨은 흥신소 사장이 살인 누명을 벗으려다 거대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내용을 담은 범죄 추적 액션물이다. 주지훈이 흥신소 사장인 지현수로 출연한다.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