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감독이 밝힌 극중 ‘영업맨’ 공유의 정체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감독이 밝힌 극중 ‘영업맨’ 공유의 정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그 가운데, 황동혁 감독이 ‘모집책’이자 ‘영업맨’으로 나온 공유의 정체에 대해 언급해 네티즌들의 이목이 쏠렸습니다.

28일 황동혁 감독은 다수의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하며 드라마에 대한 다양한 궁금증에 답했습니다.

앞서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생존) 게임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는데요.

한국 시리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 1위는 물론, 세계 각국 차트에서 1위를 달리며 ‘오징어 게임’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죠.

여러 가지 질문에 대해 묻고 답하던 중, 극 초반 딱지 고르는 색깔에 따라 참가자와 진행요원이 갈린다는 분석에 대해 답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황 감독은 “다양한 해석들을 해주시는데, 저보다 더 창의적인 것 같다. 그런 생각은 한 적이 있다”라고 답했습니다.

드라마의 초반 등장해 주인공 성기훈(이정재 분) 이 게임에 참여하도록 이끌며, 중요한 연결고리 역할을 했던 모집책 (공유 분). 많은 시청자들은 그가 어떤 인물인가에 대해 궁금해 했죠.

이에 대해서 황 감독은 “모집책으로 나온 공유 씨는 제 머릿속에서는 진행요원을 거친 사람”이라며 “그래서 신임을 얻어 밖에서 일할 수 있는 사람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얼굴을 밝힐 수 없는 ‘핑크 슈트맨’ 출신으로 밝혀지며 네티즌들은 어떻게 신임을 얻게 되었는지 또한 궁금해 했는데요.

시즌 2에서 다루어졌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내기도 했죠.

네티즌들은 “‘핑크 슈트맨’들은 어떻게 뽑는지도 궁금”, “프리퀄 가자”, “풀어야 할 것이 많다”, “‘핑크 슈트맨’들이 제일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황 감독은 시즌 2 제작에 대해 “쓰고 제작하고 연출하는 과정이 너무 힘들어서 (시즌 2를) 바로 할 수는 없다고 이야기하고는 했다”라고 밝혔는데요.

그러면서 “너무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안 한다고 하면 난리가 날 것 같기도 하고, 머릿속에 떠오른 그림이 있기는 하지만, 내가 먼저 생각했던 영화가 있어서 그걸 먼저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넷플릭스 '오징어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