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결국 별풍선 환불해준 랄랄, 사실 여기엔 엄청난 ‘비하인드 스토리’ 있었다

결국 별풍선 환불해준 랄랄, 사실 여기엔 엄청난 ‘비하인드 스토리’ 있었다

BJ 랄랄의 별풍선 환불 논란과 관련해 알려지지 않은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

랄랄이 결국 중학생 가족에게 후원금을 다시 돌려졌다는 소식이 지난 15일 다수 매체를 통해 전해졌다. 랄랄은 지방에 있는 해당 중학생 가족을 직접 찾아가 약 140만 원의 후원금을 최근 돌려줬다.

다수 매체는 이번 환불 조치는 도의적 차원에서 이뤄졌으며, 방송통신위원회가 아프리카TV 측에 “회사 차원의 귀책이 없더라도 성의 있는 환불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조율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BJ랄랄 / 이하 유튜브 ‘랄랄ralral’

하지만 후원금을 돌려줬다는 보도가 나간 이후 랄랄 측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공식 입장을 냈다. 해당 공식 입장을 보면 이전 보도에서는 알려지지 않은 비하인드 스토리가 한 가지 더 있다.

중학생 가족을 만나기 위해 지방을 방문했을 당시 랄랄은 별풍선 후원금을 모두 돌려주는 대신, 중학생 본인에게는 환불 사실을 알리지 않기로 했다. 랄랄은 해당 중학생의 충독적 소비와 이 같은 일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별풍선 환불 사실을 본인에게는 철저히 비밀로 해달라고 가족에게 당부했다.

방송통신위원회와 아프리카TV의 중재와 압력으로 환불 조치를 취했다는 추측은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랄랄 측은 “좋은 마음으로 후원인을 대면하고, 바른 앞날을 위해 선도하고자 진실을 알리지 않은 일이 왜곡된 결과를 낳아 유감스럽다”고 전했다.

이어 “허위 사실 유포와 악의적인 온라인 게시물 게재, 근거 없는 비방은 삼가 주시길 부탁드린다. 또 그 가족 분들을 위해서도 더 이상 논란이 커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별풍선 환불 논란 관련 랄랄 측 입장 전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