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CCTV 속 엄마 보고 황급히 연락한 심진화… 네티즌 펑펑 울렸다

CCTV 속 엄마 보고 황급히 연락한 심진화… 네티즌 펑펑 울렸다

개그우먼 심진화가 남다른 효심을 드러냈다.

심진화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잠깐 이동 중에 전화할까 하고 울 엄마 씨씨티비 봤더니 혼자 뭘 하는지 너무 바쁘다”며 CCTV 캡처 화면을 올렸다.

이하 심진화 인스타그램

이어 “그래서 톡 보냈더니 사위 딸내미 온다고 바빴던 거네. 귀요미 울 엄마. 혼자 힘들게 장봤을 생각하니 미안하네. 사랑해”라며 모친과의 대화 내역을 공개했다.

공개한 CCTV 화면 속에는 딸과 사위 김원효를 맞이하기 위해 주방에서 바쁘게 움직이고 있는 심진화 모친 뒷모습이 담겨 있다. 두 사람을 생각하는 어머니의 따뜻한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심진화 인스타그램 댓글 창

이를 보고 뭉클해진 네티즌은 “엄마 보고 싶어지네요. 많이 그리워요”, “사랑받는 사위, 사랑이 넘치는 가족들”, “혼자 계시는 분들은 (CCTV가) 필요하더라고요”라고 댓글을 남겼다.

심진화 인스타그램

앞서 심진화는 지난해 10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친의 집에 CCTV를 설치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6년 전 엄마가 뇌출혈을 겪고 나서 많은 것들에 겁내게 됐다”며 “혼자 있는 엄마를 위해 이사하고 제일 먼저 한 일이 CCTV 설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엄마를 훔쳐보는 일은 내게 엄청난 행복이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심진화, 김원효 부부는 지난 2011년 결혼했다. 최근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