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1996년생 축구해설위원 임형철에게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1996년생 축구해설위원 임형철에게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국내 최연소 축구 해설위원 임형철 SPOTV 해설위원에게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침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임형철 축구해설위원 / 이하 임형철 해설위원 인스타그램

1996년생으로 올해 26살인 임형철 해설위원은 현재 국내 최연소 축구 해설위원으로 SPOTV에서 활동하고 있다. 축구 전문 유튜브 채널인 ‘이스타TV’의 고정 패널로도 출연하고 있다.

임형철 해설위원은 나이는 어리지만 전달력과 정보력, 상황 판단 능력 등 축구 해설가로서 갖춰야 할 능력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중립적인 해설을 추구해 편파 해설 논란도 거의 없을 정도다.

임형철 해설위원

14일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임형철 해설위원에게 갑작스럽게 전해진 비보가 올라왔다. 여기에는 임 해설위원의 가족 부고 기사가 담겨 있었다.

부고 기사에 따르면 임형철 해설위원의 어머니 송순애 씨가 14일 별세했다. 빈소는 성남시의료원 장례식장 7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6일이며 장지는 성남 화장장이다.

네티즌들은 추모 댓글을 달며 안타까워했다.

한 에펨코리아 네티즌은 “임형철 해설위원님이 혹시라도 보실까 해서 조금이라도 힘내시라고 글 남긴다. 평소에 임형철님을 보면 너무나도 바르고 어린 나이에 대단한 분이라 생각했는데 다 훌륭하신 부모님 덕분이다. 이렇게 대단한 아들을 키우신 임형철님 어머니는 분명 좋은 곳으로 가셨을 것이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어떤 말이 조금이라도 위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부디 힘내시고 앞으로도 승승장구하길 응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이날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 달린 댓글이다.

이하 커뮤니티 에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