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사진 떴다”…비난만 받던 서예지, 판 뒤집힐 반전글 공개됐다

“사진 떴다”…비난만 받던 서예지, 판 뒤집힐 반전글 공개됐다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배우 서예지가 배우 김정현 조정설·학력위조·학폭 의혹에 대해 모두 부인한 가운데 새로운 스태프 증언글이 나왔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서예지랑 오래 일했던 스텝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하 A씨가 올린 글 ‘네이트판’

글을 작성한 A씨는 서예지와 찍은 사진을 올리며 “2015년 하반기부터 2020년 하반기까지 5년간 함께 일했다. 앞서 글 쓰신 스태프분이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제 앞에서도 그렇다고 할 수 있으시냐. 저보다 오래 서예지와 함께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가 올린 사진

그러면서 “자료로 올리신 씨네타운 큐시트 보니 저도 함께 했던 현장이었다. 직분을 밝혀달라. 제가 아는 서예지라는 사람은 함께 고생해 줘서 고맙다는 표현을 자주 했고 저희 부모님께도 안부 인사를 드렸던 사람이다. 스텝을 낮게 생각하거나 막대해도 된다는 생각을 가진 사람이 아닌 인사는 물론 먼저 다가가고 사랑을 받는 기쁨보다는 주는 기쁨을 더 크게 생각했던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서예지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한 B씨가 올린 글

한편 같은 날 네이트판에는 서예지와 함께 일했던 스태프라고 밝힌 B씨가 “서예지는 자기는 배우라서 감정적으로 일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자기한테 다 맞춰줘야 한다는 말을 항상 입에 달고 살았다. 저희는 감정 없는 줄 아냐. 담당하는 배우를 사랑해야 한다며 저희한테 핸드폰 배경도 본인 사진으로 바꾸라고 하고 기사가 나오면 댓글을 달라고 시켰다. 자기에 대해 안 좋은 소문이 나면 무조건 우리인 줄 알 테니 입조심하라고 했다. 이 글 또한 해명할 거냐”며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한 상태다.

한편 서예지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서예지의 김정현 조종설·학력위조·학폭 의혹에 대해 모두 부인했다.

소속사 측은 “정현 측과 확인 결과, 두 사람이 사귀던 사이는 맞았다. 하지만 드라마 관련 논란이 서예지로 인해 발생한 것은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확인받았으며, 이에 대해 본인이 입장을 밝히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결과적으로 연애 문제에 있어서도 개인의 미성숙한 감정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한 학력과 관련해서도 “서예지는 스페인 마드리드 소재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 통지를 받아 입학을 준비한 사실이 있으나, 그 이후 한국에서의 활동을 시작함에 따라 정상적으로 대학을 다니지 못했다. 학교 폭력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일절 사실이 아니라는 점 말씀드린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