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천하의 윤여정도 감당하지 못한 무서운 후배 여배우 있었다” (영상)

“천하의 윤여정도 감당하지 못한 무서운 후배 여배우 있었다” (영상)

천하의 윤여정도 감당하지 못한 무서운(?) 후배 여배우가 있었다.

최근 윤여정이 각종 해외 영화제에서 주목받으면서 당시 일화도 다시 소환됐다.

배우 윤여정 / MBC 토요드라마 ‘두 번은 없다’

13일 커뮤니티 더쿠에는 “윤여정 선생님도 감당 못 한 후배”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관심을 끌었다. 여기에는 지난 2016년 방송된 TV조선 ‘원더풀데이’ 방송 장면이 있었다.

방송에 출연한 김수미는 과거 분장실에서 선배인 윤여정과 기싸움을 벌인 일화를 털어놨다. 윤여정이 껄끄럽게 여긴 후배 여배우가 김수미였다. 당시 연예계에서는 선후배 관계가 엄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gfycat(TV조선 ‘원더풀데이’)

김수미는 “김혜자, 윤여정, 김수미 여배우들의 기싸움?”이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김혜자 언니는 1941년생이고 윤여정 언니가 1947년생, 내가 1949년생으로 막내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분장실에서 내가 다리 꼬고 앉아있으니 윤여정 언니가 ‘야! 김수미, 어디 선배들 앞에서 다리를 꼬고 앉아있니?’라고 말했다”라고 했다.

이하 TV조선 ‘원더풀데이’

또 “그래서 내가 윤여정 언니에게 ‘선배님은 왜 김혜자 언니 앞에서 맞담배질이세요?’라고 도도하게 응수했다. 그랬더니 윤여정 언니가 당황하면서 말을 잇지 못하더라”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때 김혜자 언니가 윤여정 언니에게 ‘야 윤여정! 담배 꺼 네가 잘못했어’라고 말씀하시더라”라며 당시 김혜자가 일촉즉발 상황을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김수미는 당시 일과 관련해 윤여정에게 뒤늦게 사과하기도 했다. 그는 “여정 언니 죄송해요. 언니 존경해요. 나는 무식한데 언니는 지적이야”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다음은 당시 방송 영상이다.


유튜브, TVCHOSUN – 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