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미스트롯2′ 우승 양지은, 완전히 시청자 기만했네요” 폭로

“’미스트롯2′ 우승 양지은, 완전히 시청자 기만했네요” 폭로

‘미스트롯 2’ 진(眞)을 차지해 신데렐라 스토리를 쓴 양지은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이하 TV조선 ‘미스트롯 2’

‘연예뒤통령 이진호’는 5일 유튜브 채널을 이용해 양지은이 알고 보니 소속사가 있는 신분이었다고 폭로했다. 익명의 제보를 받아 폭로한 내용에 따르면 양지은은 TV조선 ‘미스트롯’ 시리즈 담당 MC 김성주와 같은 소속사에 소속된 가수였다.

하지만 소속사 장군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이진호 기자와 통화에서 “(양)지은이와 친한 작가의 부탁으로 도움을 준 적은 몇 번 있으나, 소속 가수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사실 양지은의 소속사 유무가 문제 될 것은 없다. 다만 양지은은 TV조선 ‘미스트롯 2’ TOP7 중 유일하게 소속사가 없이 혈혈단신으로 도전했다는 스토리를 가진 인물이었다.

기존에 준결승까지 진출했던 진달래가 학폭 논란으로 하차하면서, 급하게 양지은이 무대에 오르게 됐다. 이후 그는 아버지에 대한 지극한 효심, 아무것도 없이 제주도에서 홀로 올라와 경연에 도전한다는 스토리 등이 대중의 마음을 울려 마침내 우승했다. 완벽한 ‘신데렐라’로 거듭나게 된 것이다.

그랬던 그가 알고 보니 김성주와 같은 소속사에서 비행기 티켓, 호텔 등 지원을 받아왔다는 내용은 일부 시청자 사이에서는 “기만이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게 만들었다. 특히나 김성주와 같은 소속사라는 관계성은 갑작스럽게 준결승 무대에 오른 것과 연관이 있는지 의혹까지 나올 수 있는 부분이다.

유튜브 이용자들은 “티비조선 미스트롯은 말도 많고 탈도 많네 공정하지 않은 데서 일어나는 현상”, “소속사가 있냐 없냐의 문제가 아니고 거짓말을 했냐 아니냐가 문제다”, “티비조선은 참 문제다”, “소속사 없다고 속인 건 잘못이네. 시청자를 기만했네”, “이건 심각한 문제다. 힘없고 소속사도 없는 효녀 가수라는 스토리가 ‘진’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었는데 그게 동정표를 노린 소속사 또는 양지은의 꼼수였다면 대중의 사랑받는 공인이 될 수 없다”, “배신감이 느껴진다” 등 내용으로 지적하고 있다.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