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학교 뒷간으로 부르더니…” 가수 현아 학폭 폭로가 터졌습니다 (+해명)

“학교 뒷간으로 부르더니…” 가수 현아 학폭 폭로가 터졌습니다 (+해명)

가수 현아 / 이하 뉴스1

가수 현아(김현아)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학폭 의혹에 대해 현아도 인스타그램으로 반박 입장을 냈다.

23일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현아야 난 너한테 먼저 연락 올 줄 알았어. 너가 학교 폭력 최초 가해자 아니야?”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네티즌은 자신의 말이 사실임을 증명하기 위해 현아 졸업사진을 함께 올렸다.

학교 동창이 공개한 사진 / 이하 네이트판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한 네티즌은 “난 너한테 연락 올 줄 알았어. 넌 기억 안 나는 걸까, 모르는 척하는 걸까, 아님 속으로 생각이나 하고 있을까? 너가 너무 어린 나이에 아이돌이 돼서 그럴 수도 있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직도 기억나 초등학교 5학년, 초등학교 축제하던 날 친구들이랑 학교 뒷간이라고 불리던 곳으로 불렀었지. 우리가 언제부터 친구였냐고, 너 같은 친구 둔 적 없다고 하면서 안 나오면 집으로 찾아온다고까지 말했었지?”라고 했다.

그는 “가자마자 너 포함 3명이 있었고 돌아가면서 뺨 때리던 것도 생각나. 안경이 있으면 불편하니까 직접 벗겨서 던진 것도. 예전에 말하지 못했던 이유는 증거가 없었던 이유도 맞고 누가 믿어줄까 했던 것도 있어”라고 말했다.

학교 동창이 공개한 사진

그는 “유일한 증거는 너랑 같이 다녔던 초등학교 졸업앨범이라 지금도 믿어줄까 싶지만, 요즘 아무렇지도 않게 티비 나오는 모습 보니까 울화통이 터진다. 반성은 하고 있니?”라고 말하기도 했다.

다음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쓴 현아 학폭 의혹 제기 글 전문이다.

이에 대해 현아는 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현아는 23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저는 8살부터 아역 보조 출연 시작으로 열두 살 초등학교 5학년부터 소속사 연습생 시절을 가수의 꿈을 키우며 지내다 보니 학창 시절이, 굳이 이제 와 말하지만, 저에게는 너무도 아쉬웠어요”라고 말했다.

현아는 “학교 끝나고는 거의 바로 회사로 가는 버스를 타야 했고 그때뿐인 추억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시간들을 그때는 어린 마음에 빼앗긴 느낌이었어요”라고 했다.

현아는 “그래서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어요. 저는 그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라요”라고 말했다.

현아 인스타그램

다음은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현아 입장 전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