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서신애도 그닥…” ‘학폭’으로 난리 난 수진, 반전글 올라왔다

“서신애도 그닥…” ‘학폭’으로 난리 난 수진, 반전글 올라왔다

이하 아이들 공식 인스타그램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의 중학교 동창으로 알려진 배우 서신애가 또 한 번 의미심장한 사진을 올린 것과 관련해 수진의 팬들이 “서신애도 할 말은 없다”며 글을 올렸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수진 동창생들 사이에서 퍼지고 있는 반박글’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하 더쿠

해당 게시물은 수진의 동창이라고 주장한 네티즌 A씨가 트위터에 “나도 서수진이랑 같은 반이었다. 서신애도 담배 피우고 다녀서 학교 선생님들이랑 사이 안 좋았던 기억이 있다. 혼자만 피해자처럼 써놨다. 남들 은따 시킨 건 서신애도 똑같다”라며 작성한 글들이 담겼다.

A씨는 “난 서신애가 학폭방지 홍보대사 하던 게 더 웃겼다. 서수신은 무리 내에서 크게 발언권이 있는 애는 아니었다. 오히려 서신애가 더 소문이 안 좋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와우중 자체가 일진 비율이 많았다. 수진 학폭이 너무 과장된 면이 많다”, “유명해진 사람이 수진이 뿐이라서 저러는 거다”, “옷 뺏어 입었다는 것도 그냥 친구들 사이에 빌린 거다”라는 글도 있었다.

이후 해당 글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자 수진의 동창이라고 주장했던 네티즌 A씨는 “너무 2차 가해 내용인 것 같아서 삭제하겠다”며 무책임한 태도를 보였다.

더쿠

이에 네티즌들은 “이미 서신애 인스타에는 수진 팬들이 욕을 달고 있다”, “이건 진짜 신고해야 한다”, “서신애 소속사에 PDF 따서 보내자”며 댓글을 남겼다.

이하 서신애 인스타그램

앞서 서신애는 지난 21일 인스타그램에 수진의 ‘학교 폭력’ 의혹이 터지자 인스타그램에 “None of your excuse(더 이상 변명할 필요가 없다)”는 글을 올렸다.

이후 22일 다시 한번 빌리 아일리시의 노래 ‘Therefore I am'(데어포 아이엠) 커버 사진을 올렸다. 해당 노래는 “난 네 친구도 아니고 뭣도 아냐”라는 뜻의 노래다.

이하 큐브 엔터테인먼트

학교 폭력 의혹이 거세지자 수진은 “저는 단 한 번도 폭행을 한 적도 없고 오토바이를 탄 적도 없다. 왕따를 주도하는 문자를 보낸 일도, 교복을 뺏은 적도 없다. 사생활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라고 해명했다.

소속사 또한 지난 21일 “온라인상에서 확산되고 있는 수진 관련 게시글에 대해 본인 확인 결과 댓글 작성자는 수진의 중학교 재학 시절 동창생의 언니로 확인됐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작성자가 수진과 통화를 하면서 다툰 사실은 있다. 하지만 작성자가 주장하는 바와 같은 ‘학교 폭력’을 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