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언제부터…” 키디비, 알페스에 예민한 남성 래퍼들에 일침 날렸다

“언제부터…” 키디비, 알페스에 예민한 남성 래퍼들에 일침 날렸다

이하 키디비 인스타그램

래퍼 키디비가 ‘알페스’ 문제에 대한 처벌을 지지하고 나선 일부 남성 래퍼들을 저격했다.

키디비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언제부터 한국 힙합이 성희롱에 이렇게 예민했지? 다들 입 닫고 있었던 거 아닌가? 내가 똑똑히 기억하는데 그저 웃음뿐”이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래퍼 비와이와 손심바 등은 실존 남성 유명인을 주인공으로 망상적 연애담 등 동성애 콘텐츠를 만드는 ‘알페스’를 성범죄라며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비와이 인스타그램

비와이가 알페스 문제를 거론한 인스타그램 게시물에는 “선택적 불편한 한남”, “N번방 성범죄자 옹호한 손심바를 옹호하다니 본인도 N번방 성범죄자 옹호하냐” 등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카디비가 올린 인스타그램 게시물은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됐다.

일부 네티즌들은 카디비에게 공감을 표하며 “이번에 알페스 청원 동의한 남자 래퍼들 중 여성 혐오 가사 안 쓴 사람 없다”, “빡칠 만하지. 카디비가 블랙넛 성희롱으로 고소했을 때 남자들은 뭐했냐?”, “국내 힙합 중에 가사에 여자 안 들어가는 애 못 봄. 그냥 들어가면 모르는데 꼭 여자, 성적 가사가 따라오더라. 그러면서 무슨 자기들이 공론화를 한대. 쪽팔린 줄 알아” 등 댓글을 달았다.

네이트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