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둥이맘’ 문정원, 1년 넘게 참은 이웃집 폭로 터져 순식간에 무너졌다

‘둥이맘’ 문정원, 1년 넘게 참은 이웃집 폭로 터져 순식간에 무너졌다

방송인 이휘재 아내 문정원이 층간소음으로 피해를 입은 이웃집에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이하 문정원 인스타그램

지난 11일 문정원 SNS에는 아랫집에 사는 이웃이라고 밝힌 이용자가 장문의 댓글을 남겼다. 이미 5번 가량, 1년 넘게 소음을 줄여달라고 정중하게 요청했으나 더 이상 참지 못해 댓글을 남긴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문정원은 연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마지막 뵌 이후로 정말 정말 주의시키고 있습니다. 부분 부분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고요.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합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최대한 조심한다고 하고 있는데 남자 아이들이다 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저도 엄청 소리지르고 야단쳐가면서 엄청 조심 시키고 있어요”라며 “아이들 웃는 소리조차 조용하라고 혼낼 때가 많아요. 아랫집 이모가 힘드셔 하고 서로 조심하자고 하는데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통제가 안 될 때가 있어요”라고 덧붙였다.

그는 “작은 정성이라도 준비해 가져다 드리며 아이들도 함께 가서 죄송하다 말씀 드리고 해도 마음이 풀리시지 않는 것 같아 속상하네요.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 보니 저희도 너무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입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문정원의 장문의 사과 댓글에는 싸늘한 반응이 돌아왔다. 대부분 이용자들은 그의 사과가 적절하지 않다고 봤다. 또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그가 집에서 선보였던 콘텐츠들이 이웃집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는 지적도 잇따랐다.

문정원은 앞서 현재 살고 있는 빌라 랜선 집들이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그는 “남편이 총각 때 살던 집을 리모델링 했다”라며 “아주 오래된 집”이라고 소개했다.

이하 유튜브 ‘문정원의 정원’

가장 최근 유튜브 콘텐츠로는 이휘재가 홈트레이닝을 제안하는 내용이 있다. 그는 트레이닝 동작에 앞서 “층간소음이 걱정되면 매트를 깔아주면 된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다음은 문정원 사과문 전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