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윤딴딴, ‘가짜사나이2’ 김계란 응원글 올렸다가 난리 났다 (사진)

윤딴딴, ‘가짜사나이2’ 김계란 응원글 올렸다가 난리 났다 (사진)

가수 윤딴딴이 악플러를 저격하면서 김계란을 응원한 가운데, 누리꾼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윤딴딴은 18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못된 사람 너무 많아서 화나요 진짜”라는 글과 함께 장문의 글이 담긴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하 윤딴딴 인스타그램

공개한 글에서 그는 “아홉 번 잘 한 일보다 한 번의 실수가 중요해져 버린.. 잘못의 무게와는 상관없이 바닥끝까지 떨어뜨려야 직성이 풀리는.. 참 대한민국에서 유명해진다는 건 황홀한 지뢰밭 같네요”라고 말했다.

이어 “연예인(유명인)의 한 번의 실수는 그렇게 불편하면서 본인의 댓글로 누군가 받을 상처는 보이지는 않나 봐요”라며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이 있나요?”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윤딴딴은 “악플러분들은 평생 욕 한 번 안 하고 무단횡단 한 번 안 하고 사셨나 보다”라며 “남 잘 되는 거 보는 게 그렇게 힘드냐. 사촌이 땅을 사면 배 아프신 분들 당신들은 평생 땅 못 사시길 바란다”고 적었다.

윤딴딴 인스타그램 스토리

끝으로 그는 “김계란 씨를 비롯해서 정도 이상의 악플로 아파하는 수많은 연예인분들을 응원하겠다”며 “당신의 인생은 전에도 지금도 아름답게 빛난다”고 힘을 보탰다.

윤딴딴을 비판하는 네티즌 댓글

그러자 이 게시물에서 네티즌 간의 설전이 벌어졌다. 한 네티즌은 “성범죄가 ‘가벼운’ 한 번의 실수인가요? 성범죄를 그렇게 가벼이 여기시다니 역시 성범죄의 피해 영역에서 벗어나 있는 분이라 말 참 쉽게 하신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 역시 “못된 사람이 누군데 이런 글을 버젓이 자랑스럽게 쓰지? 주제를 모르는 건가 분수를 모르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윤딴딴의 팬으로 보이는 네티즌은 “형 어떤 마음인지는 알겠는데 성범죄 옹호는 아닌 거 같다. 잘 모르고 쓴 거라 믿겠다”고 걱정스러워하기도 했다.


윤딴딴 의견에 공감하는 댓글

반대 의견도 존재했다. 일각에서는 “말 하나하나 너무 공감된다. 정도를 지나치고 상처를 많이 준다”, “뜨기만 하면 구설수에 오르는 시대 너무 무섭네요”, “글에 연예인이라고만 썼는데 어느 부분이 성범죄 옹호를 했다는 건지 모르겠다. 진짜 미친 듯이 잡아뜯어 먹을 것처럼 달려든다”고 윤딴딴 의견에 공감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윤딴딴은 다시 한 번 댓글을 남겼다. 그는 “저는 ‘김계란’님과 ‘정도 이상의 악플로 고통받는 연예인분들’을 얘기했는데 성범죄 얘기는 왜 나오냐”라며 “김계란님이 가족 욕까지 들어야 할 이유가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어 “저는 수차례 확인 후 글을 작성했다”며 “여기 댓글에서도 같은 것을 바라보는 마음의 차이가 보인다”고 씁쓸함을 드러냈다.

윤딴딴이 네티즌 설전에 추가로 남긴 댓글

이 같은 네티즌의 설전은 윤딴딴이 글에서 ‘한 번의 실수’라는 말과 함께 김계란을 언급했기 때문이다.

김계란은 유튜브 예능 ‘가짜 사나이 시즌2’에 출연하는 인물이다. ‘가짜사나이’는 MBC 군대 예능 ‘진짜사나이’를 패러디한 콘텐츠로 다양한 유튜버 크리에이터들이 UDT 훈련을 체험하는 과정을 담아 큰 인기를 끌었다.

‘피지컬갤러리’ 유튜브 커뮤니티에 김계란이 남긴 글

그러나 방송 과정에 지나치게 자극적인 부분이 있다는 비판을 시작으로 출연자 일부에게 성추행, 사생활 문제가 불거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계란 인스타그램

이에 김계란은 지난 16일 유튜브 ‘피지컬 갤러리’ 커뮤니티에 “최근 프로그램에 성실하게 참여한 훈련생과 교관, 나아가 가족까지 극심한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극도의 스트레스 속에서 가십으로 소비되고 있어 그 책임을 뼈저리게 느낀다”며 방송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대다수 네티즌들은 윤딴딴이 직접적으로 언급한 인물은 김계란 뿐이고 악플에 힘들어하는 사람들응 응원한 것이라며 성범죄 옹호는 아니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윤딴딴은 2014년 데뷔한 싱어송라이터로 ‘니가 보고싶은 밤’, ‘겨울을 걷는다’, ‘잘 살고 있지롱’, ‘잘 해보려는 나 알 수 없는 너’ 등 다수의 곡을 발표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