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뒷광고로 완전히 무너진 양팡…급기야 가족까지 나섰다

뒷광고로 완전히 무너진 양팡…급기야 가족까지 나섰다

유튜브 ‘양팡 Yangpang’

뒷광고 문제로 논란이 된 유튜버 양팡의 친언니가 그동안의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양팡은 인스타그램 게시물들을 삭제했다.

지난달 28일 양팡의 친언니는 인스타그램에 납세증명서와 함께 뒷광고 논란을 일으킨 푸마 영상과 젠틀 몬스터 영상에 대해 해명했다.

이하 양팡 친언니 인스타그램

그는 “푸마 영상에 대해 많은 분들이 의문을 품고 계시고 제 사과문도 거짓이라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다. 무슨 말을 하든 변명으로 들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의심보다는 ‘동생이 그만큼 성장했나 보다’라는 생각을 먼저했다”고 밝혔다.

그는 “해당 영상이 결과적으로 시청자들을 기만한 것이지만 절대 시청자들을 속여서 더 큰 돈을 벌어들였다는 마음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양팡의 친언니는 젠틀몬스터, 수분크림 영상에 대해서도 “해당 브랜드의 선글라스는 제 돈으로 직접 구입한 제품이다. 영상을 업로드한 후 브랜드를 묻는 질문이 많아 알려줬을 뿐 광고가 아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양팡 친언니의 사과문이 올라온 후 3일 뒤인 9월 1일 양팡은 유튜브와 아프리카TV에 이어서 인스타그램 게시물 또한 비공개 전환했다.

앞서 양팡은 지난달 5일 BBQ 4종 치킨 리뷰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며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그는 8월 6일과 10일 사과문을 올렸지만 오히려 네티즌들은 그동안 양팡이 한 뒷광고 영상들을 정리해 공유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양팡은 모든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양팡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