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엄마 없을 때 라면 끓이려던 초등생 형제…엄청난 비극으로 이어졌다

엄마 없을 때 라면 끓이려던 초등생 형제…엄청난 비극으로 이어졌다

부모가 집을 비운 사이 라면을 끓여 먹으려던 초등생 2명이 화재에 휩싸이면서 중태에 빠졌다.

인천 미추홀소방서가 16일 밝힌 바에 따르면 A(10) 군과 동생 B(8) 군은 지난 14일 오전 11시 10분쯤 미추홀구 빌라에서 라면을 끓여 먹다 화재를 일으켰다.

형제는 4층 빌라 중 2층에 있는 집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채 119에 신고를 했다. 그러나 상황이 다급하다보니 집 주소 대신 “살려주세요”만 계속 외쳤다.

설상가상으로 A군이 빌라 이름도 같은 동네에 여러 곳 있는 이름이었다. 소방당국은 결국 휴대전화 위치 추적 끝에 화재 장소를 파악하고 진화 작업을 벌였다.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 이하 셔터스톡

불길은 10분 만에 잡혔지만 형제는 이미 크게 다친 뒤였다. 서울 모 병원으로 이송돼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군은 전신 40%에 화상을 입었다. B군은 5% 화상에 그쳤지만 장기 등을 다쳐 위중한 상태다.

형제는 어머니와 함께 사는 기초생활 수급 가정으로 조사됐다. 어머니가 없는 사이에 스스로 끼니를 해결하려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래라면 학교에 있을 시간이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학교가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면서 집에 머물게 됐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코로나19 시대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아이들을 위한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은 “보건복지위 의원으로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아이들을 위한 대책을 강화하도록 적극적으로 독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