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코로나19 집단감염 터진 와중에 ’충격적인’ 댓글이 올라왔다 (캡처)

코로나19 집단감염 터진 와중에 ’충격적인’ 댓글이 올라왔다 (캡처)

이하 뉴스1

코로나19 사태가 급속도로 심각해진 가운데, 갑론을박 되고 있는 게시물이 있다.

15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 엠엘비 파크에는 ‘코로나 집단감염 터진 와중 충격적인 반응ㄷㄷㄷㄷ…jpg’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유튜브에 남겨진 댓글 여러 개가 캡처돼 담겨있다.

한 네티즌은 “저에게도 보건소가서 코로나바이러스 검사해보라고 성북구청에서 문자가 왔어요~제가 0000 교회에 다녀온 적이 있어서~보건소 검사하라는 거죠~”라며 “이 문재X 정부가 코로나로 괜한 사람 잡아갈 거 같아서 보건소 가지 않았어요~!제발 국민을 속이고 괴롭히는 거짓말 문재X 정부 내일 8.15 국민대회 나가서 뿌리 뽑읍시다”라고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와! 이럴 수가 지금 병원 가면 안 되겠네요. 멀쩡한 사람 확진자라고 씌워 XXXX 교회 탄압하는 것 주여 어찌하오리까”, “문자 받고 자진 보건소 가면 무조건 확진 판정받네요. 8.15 방해 세력들입니다. 가지 마시고 광화문으로 뭉치자”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하 유튜브 댓글 창

해당 내용을 확인한 다수 네티즌은 당황스럽고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노답”, “진짜 저런 사람들이 있구나…”, “저렇게 좌우 극단에 선 사람들은 약도 없네요”, “오늘 비 많이 내려서 제발 집회 못 했으면” 등의 댓글을 남겼다.

수도권에서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15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66명으로 집계됐다.이에 정부는 수도권에 한해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시켰다.

서울시는 이날 집회를 예고한 단체들에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내렸지만, 일부 단체는 집회 강행을 예고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