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Seoul “반성문 상태가…“ 최단 시간 복귀 송대익, 하루 만에 또 주작 논란 터졌다

“반성문 상태가…“ 최단 시간 복귀 송대익, 하루 만에 또 주작 논란 터졌다

이하 유튜브, ‘송대익 songdaeik’

‘피자나라 치킨공주’ 주작 사건으로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송대익 씨가 1개월 만에 복귀한 가운데 그가 올린 영상이 또 주작 논란에 휩싸였다.

2일 송대익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일상’이라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그는 “매일 일기를 쓰면서 하루를 돌아보는 것처럼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해 다시는 잊지 않으려고 반성문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상이 올라온 후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송대익 반성문 주작인듯(원문)’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송대익 씨가 쓴 반성문을 화질이 좋게 캡처해봤다. 캡처를 했는데 아무렇게나 낙서한 모습을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1일 송대익 씨는 유튜브 채널에 삭발을 한 채 모습을 나타냈다. 그는 “그동안 조금 멀리 떨어져 혼자만의 시간을 가져왔다. 저에게 실망하셨을 시청자분들께, 또 저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송대익 씨는 “제가 책임질 수 없는 말고 행동을 하였고 타인에 대한 존중과 배려를 생각하지 않았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선 꼭 책임지고 반성하겠다”고 덧붙였다.

피자나라 치킨공주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소송 대비해서 미리 반성하는 모습 보이려고 올린 듯”, “진짜 최단 시간 복귀다”, “유튜브 수익 걱정됐나 보다” 등 다양한 의견의 댓글을 달았다

피자나라 치킨공주 측 또한 “본사의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대응에 대한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송 씨에 대한 고소가 계속 진행될 것임을 시사했다.


유튜브, ‘송대익 songdaei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