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orea “눈알을…” 송대익이 ‘빛삭’한 피자 영상, 현재 노출 중이다 (+좌표)

“눈알을…” 송대익이 ‘빛삭’한 피자 영상, 현재 노출 중이다 (+좌표)

134만 유튜버 송대익(27) 씨가 심각한 주작 의혹을 받는 가운데 문제의 영상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하 송대익 씨 페이스북

지난달 29일 유튜버 정배우는 “송대익이 자영업자들에게 피해를 줄 수도 있는 허위 영상을 찍었다”고 폭로했다. 앞서 송 씨가 “배달 기사가 피자를 몇 조각 빼 먹은 것 같다”며 찍은 영상과 관련된 문제다.

송대익 씨 페이스북

송 씨는 논란이 된 영상을 재빨리 삭제했다. 해명하라는 요구가 빗발치자 아무 말 없이 유튜브 댓글 창을 닫았다.

하지만 다른 유튜브 채널 운영자들이 해당 영상 녹화본을 올렸다. 송 씨 방송 당시 저장해둔 영상이다. 한 유튜버는 “문제 있을 시 바로 삭제하겠다”는 말을 미리 남겼다.

이하 유튜브 ‘구독 안 하면 자고 있을때 다리 물어감’

영상에서 송 씨는 자신에게 피자와 치킨을 배달한 업체와 통화 중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자신이 밝힌) 업체 사장과 통화하며 황당하다는 듯 두리번거렸다. 어이없다는 표정을 짓기도 했다.

더 기가 막힌 건 “버리면 아깝잖아”라며 결국 피자와 치킨을 먹으며 끝까지 방송을 찍은 것이다. 이 자리엔 송 씨 여자친구 이민영(20) 씨도 있었다. 이 씨는 베어 먹은 흔적이 있는 피자를 보고도 첫 마디가 “맛있겠다”였다.

시청자들은 분노를 쏟아냈다. “진짜 뻔뻔하다”, “남의 생계 갖고 장난질이라니”, “직접 영상 보니 더 소름” 등 댓글이 달렸다. 한 네티즌은 “이민영 엄마도 장사하는 걸로 아는데 어떻게 남한테는 저러냐. 이민영도 (주작 알았다면) 책임 있다”고 주장했다.

송대익 씨 인스타그램


유튜브, ‘구독 안 하면 자고 있을때 다리 물어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