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지긋지긋해요” 강형욱, 코비 사건 이후 제대로 ‘흑화’했다 (영상)

“지긋지긋해요” 강형욱, 코비 사건 이후 제대로 ‘흑화’했다 (영상)

이하 KBS2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 훈련사가 견주들에게 일침을 날렸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강형욱 훈련사가 반려견 6마리와 함께 사는 다견 가정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보호자는 반려견들의 잦은 다툼과 오랜 시간 생활로도 개선되지 않은 소변 실수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날 강형욱 보호사는 보호자가 반려견을 통제하는 훈련을 했다. 보호자는 낑낑거리는 반려견 모습에 마음이 약해져 제대로 목줄을 당기지 못했다. 이를 본 강형욱 훈련사는 단호한 조언을 했다.

강형욱 훈련사는 “줄을 당기는 게 죄책감이 들 수 있다”면서도 “근데 보호자님은 줄을 당기는 것보다 더한 짓을 하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떤 분들은 (보호자의) 도리는 다하지 않으면서 목줄을 당기면 엄청난 죄를 짓고 있는 줄 안다”며 “줄은 안 당기고 자기 혼자 나가서 술 마시고, 커피 마시면서 슬퍼한다. 웃기는 짓이다. 이런 짓이든 저런 짓이든 내 개를 데리고 뭔가를 하려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형욱 훈련사는 ‘파양 권유’에 대해 이유를 밝혔다. 그는 “(어떤 보호자들은) 마음은 충만한데 행동은 하지 않는다”며 “꾸역꾸역 살게 하면서 최선을 다했다고 이야기한다. 하겠다고 해 놓고선 안 하고 그러면서 사랑한다고만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하겠다는 건 안 하고 감수성에 찌든 SNS 하나 올리고 또 안 하고 잠만 자고”라며 “실천하지 않는 보호자들 볼 때마다 지긋지긋하다. 그래서 다른 데로 보내라고 말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회에 출연해 많은 논란이 이어졌던 코비와 담비네 집에서 강형욱 훈련사가 무릎까지 꿇으며 담비 파양을 권유했던 이유가 밝혀진 셈이다. 보호자들은 무엇이 진정한 사랑이고 노력인지에 대해 깨달아야 한다.

누리꾼들은 “코비네 모녀 엄청 찔리겠네”, “코비 사건 때문에 훈련사님이 쓴소리 잘하시더라 단호히 할 말도 다 하시는 듯했다”, “얼마나 답답했으면…맞는 말 잘해줬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강형욱 훈련사를 응원했다.


네이버TV, KBS2 ‘개는 훌륭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