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tertainment 강경준 “핏덩이 나오더니 애 태어났다 해…나가고 싶었다”

강경준 “핏덩이 나오더니 애 태어났다 해…나가고 싶었다”

배우 강경준 씨가 아내가 출산할 때 “분만실을 나가고 싶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강경준·장신영 부부가 출연했다.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이날 장신영 씨는 강경준 씨에게 “오빠 분만실에 끝까지 안 들어온다고 했는데 어떻게 머리맡에 있었냐”고 물었다. 이에 강 씨는 “(분만실에서) 나가고 싶었다. 주변에서 말린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런 걸 보면 충격을 먹어서 부부관계가 안 좋아진다는 이야기를 하더라”며 “그래서 안 들어가려고 했다. 사실 좀 무서웠다. 처음 보는 게 두려웠나 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생생하다. 안에서 핏덩이가 쑤욱 나와서 아이가 태어났다고 하더라”며 “신비하고 좋다는 느낌은 거의 없었다. 너무 놀랐다”고 덧붙였다.

이하 네이트

네티즌들은 갑론을박을 펼쳤다. 일부는 “저런 얘기를 면전에 대고 하느냐”, “보호자, 남편 답지 못한 발언”, “자기 아이를 낳은 와이프에게 할 소리는 아니다”, “본인 성욕 떨어질까 봐 출산 장면을 못 보겠다는 거냐”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또 다른 이들은 “현실적인 발언”, “솔직하게 말한 것 같다”, “아무리 남편의 도리가 중요하지만 잘못하면 트라우마로 남을 수도 있다”, “그렇게 느꼈을 수도 있다”, “나도 분만실에 안 들어가는 걸 추천한다” 등 댓글을 남겼다.